plenty 「蒼き日々」

카테고리 없음 2014. 9. 29. 20:37

언제가 모 커뮤니티에서 누군가의 추천글에서 plenty를 한번 듣고 난 뒤 가끔 생각날 때가 있다.

꾸밈없고 순수한 목소리가 가슴을 울린다.



Trackbacks 0 : Comments 0

Write a comment